- 2012elections - 9/11 Special Coverage - aca - africanamericanalzheimers - aids - Alabama News Network - american - Awards & Expo - bees - bilingual - border - californiaeducation - Caribbean - cir - citizenship - climatechange - collgeinmiami - community - democrats - ecotourism - Elders - Election 2012 - elections2012 - escuelas - Ethnic Media in the News - Ethnicities - Events - Eye on Egypt - Fellowships - food - Foreclosures - Growing Up Poor in the Bay Area - Health Care Reform - healthyhungerfreekids - howtodie - humiliating - immigrants - Inside the Shadow Economy - kimjongun - Latin America - Law & Justice - Living - Media - memphismediaroundtable - Multimedia - NAM en Espaol - Politics & Governance - Religion - Richmond Pulse - Science & Technology - Sports - The Movement to Expand Health Care Access - Video - Voter Suppression - War & Conflict - 攔截盤查政策 - Top Stories - Immigration - Health - Economy - Education - Environment - Ethnic Media Headlines - International Affairs - NAM en Español - Occupy Protests - Youth Culture - Collaborative Reporting

해수면 상승과 극심한 기후 변화: 피해 지역, 미 정부 즉각 대응 요구

New America Media, Op-Ed, Staff Posted: Feb 10, 2010

편집자주: 기후 변화의 심각성과 긴급함을 알리는 목적으로 소수계 언론연합인 뉴어메리카미디어와 소수계 언론이 연합하여 보도되는 기사이다. <출처 : 뉴 어메리카 미디어 (www.newamericamedia.org)>

미국 시민들은 기후 변화의 적신호에 몹시 불안해 하고 있다. 코펜하겐의 기후 변화 회담은 쟁점 이슈의 해결 방안책을 내 놓지 못하고 실패로 막을 내렸다고 평가된다. 기후 변화는 현 사회에서 가장 염려되는 이슈이다. 이러한 재해는 전적으로 우리의 책임이며, 지역사회를 대변하는 언론으로서 자연 재해의 시급함을 알리고자 한다. 특히 많은 소수계 미국인들의 친인척들이 지구 온난화의 최전방에서 고전하고 있으며, 기후 변화로 목숨 또한 위태로운 상황이다.

이러한 기후 변화에 적극적인 대응을 하지 못한다면, 해수면 상승과 사이클론(인도양의 열대성 태풍)의 타격을 직접적으로 받을 친인척들을 지켜봐야 하는 이민자들의 고충이 클것이다.

지구촌의 3억 명의 사람들이 겨우 해수면의 5미터 이상되는 곳에서 생활하며, 80% 이상이 개발도상국가에 살고 있다. 해수면 상승으로 해안국가들은 침수될 것이며, 낮은 곳에 위치한 섬나라 또한 사라지고 말것이다.

2007년 세계 은행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해수면이 1미터 오른다면 개발도상국가에서 가장 심한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한다. 해안에서 겨우 2천 미터 정도 떨어져 있는 베트남의 경우, 노출된 지형과 그것에 영향을 입는 주민들, 농장과 습지대가 파괴될 것이다.

기후 변화의 강도가 심해지고, 태풍 또한 잦아지며, 특히 자연재해에 대항할 준비가 되지 않은 나라에서 가장 많은 타격을 입을 것이며, 우리의 삶과 경제에 미칠 영향이 엄청날 것으로 기대된다.

극심한 기후 변화에 가장 영향을 받을 국가는, 방글라데시, 미얀마, 혼두라스와 베트남, 니카라과, 해이티, 인도이다. 2010년 절먼왓치(Germanwatch)의 세계 기후변화 위험 지수에 의하면, 지난 20년 동안 극심한 기후변화로 인해 이러한 개발도상국가에서 수많은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심한 경제 위기에 처했다고 한다.

뉴올리언즈에서 겪어던 카트리나와 같은 태풍을 가장 심하게 겪은 국가는, 필리핀의 마닐라, 이집트의 알렉산드리아, 나이지리아의 라고스시로 꼽고 있다.

Sea Level
Sea Level


한편 미국 시민들 또한 기후 변화의 최전방에서 고전하고 있다. 많은 유색인종들이 모여 사는 지역 주민들은 나쁜 공기를 마시며 극심한 천식에 시달리고, 온도의 상승으로 인하여 극심해진 공해 속에서 살고 있다. 해결 방안 없이 그저 기후 변화에 적응하며 살고 있는 것이다.

USC와 UC버클리의 연구 조사에 따르면, LA에 거주하는 블랙 어메리칸은 이상 고온 현상으로 사망하는 수가 다른 지역의 주민들에 비해 두 배 이상 높다고 조사되었는데, 냉방기 설치가 되어있지 않은 곳에서 생활하며, 자동차나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하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Extreme Weather
Extreme Weather


이민자 커뮤니티와 고국을 연결하며, 또한 이들을 대변하는 언론으로서 백악관과 의회에 지구온난화와 기후 변화에 가장 시급한 안건을 전달하고자 한다: 생활에서 이산화탄소 방출을 줄이고, 세계에서 가장 위험에 처해 있는 국가들을 도우며, 재해 방지책을 마련해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그린 테크놀로지를 개발한다.

Page 1 of 1

-->




Advertisement


ADVERTISEMENT


Just Posted

NAM Coverage

Environment/Energy